도쿄올림픽 앞두고 코로나19 백신 접종 가능성 없어

도쿄올림픽 앞두고 코로나19 백신 접종 가능성 없어
전 세계 제약회사와 연구기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개발에 분주하다. 임상 시험이 시작되었고 신문 헤드라인은 종종 유망한 발전을 선전합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세계적인 노력과 협력에도 불구하고 아베 신조 총리가

희망한 대로 내년으로 예정된 도쿄 올림픽에 맞춰 일본에서 백신이 나오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고 말합니다.

도쿄올림픽

카지노 제작 과학자들은 “치료”가 더 많은 피해를 입히지 않도록 열심히 노력해야 합니다.

그리고 그들은 여전히 ​​많은 미스터리를 담고 있는 바이러스를 다루고 있습니다.more news

아베 총리는 백신이 1년 내로 현실화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5월 6일 생중계된 온라인 프로그램에서 “일본은 코로나19 치료제와

예방접종을 위한 의약품도 도쿄올림픽의 성패를 좌우하기 때문에 백신 개발의 주역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노벨상을 수상한 줄기 세포 생물학자이자 교토 대학의 iPS 세포 연구 및 응용 센터 소장인 Shinya Yamanaka는 회의적이었습니다.

Yamanaka는 같은 프로그램에서 “우리가 일련의 매우 운이 좋은 개발이 없으면 (도쿄 올림픽) 개최하기에 충분한 양의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 공급을 준비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5월 5일 현재 중국과 미국에 있는 생명공학 기업과 연구기관이 8개의 코로나19 백신 후보에 대한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백신 후보물질은 약 100여종으로 알려져 있다.

도쿄올림픽

일반 백신의 개발은 원래 바이러스를 이용하기 때문에 시간이 많이 걸리는 과정입니다. 이러한 약물이 사람에게 테스트되기 전에 연구자는 바이러스가 인체에서 증식할 수 있는지 여부를 결정하여 백신 후보의 안전성을 확인해야 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의 경우, 많은 연구자들이 바이러스의 유전자 코드와 유전공학 기술에 대한 데이터에 의존하여 새로운 접근 방식을 취하고 있습니다.

이 방법은 코로나 바이러스 자체를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개발 기간을 크게 단축시킬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말합니다.

미국에서는 생명공학 회사가 국립보건원(National Institutes of Health)과 협력하여 신체의 세포에 특정 코로나바이러스 단백질을 만들도록 지시하는 유전 물질을 사용하여 인간에 대한 잠재적 백신 테스트를 시작했습니다.

그들은 이 백신을 가을에 의료 종사자들에게 먼저 제공할 계획입니다.

옥스퍼드대 연구팀이 유전공학 기술을 기반으로 개발한 약물의 임상시험에 착수했다.

오사카 대학의 유전자 치료 과학 전문 연구원인 가네다 야스후미(Yasufumi Kaneda)는 일본이 국가 안보의 관점에서 자체 백신 후보를 제시해야 할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그는 “코로나19 백신이 해외에서 나온다고 해도 일본에 공급되지 않을지 우려된다”고 말했다. “일본은 백신 후보가 있어야 합니다.”

일본에서는 오사카대학과 대학부설 바이오제약 스타트업 엔제스(AnGes Inc.)가 코로나19 유전자 코드를 이용한 백신 개발 프로젝트에 착수했다.

프로젝트의 연구원들은 이사하는 데 반년만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