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릴까 말까 할 땐 버려야…집 비우고 나니 가슴 뻥 뚫려”



“추억의 물건이죠. 버려야 할 물건 1순위는 단연 추억의 물건입니다.” 지난달 27일 에세이 ‘도망가자, 깨끗한 집으로’(멀리깊이)를 펴낸 신우리 씨(32)가 이렇게 말하며…
기사 더보기


은꼴 ☜ 클릭 더 많은 정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