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나병 관련 편견 종식 위한 중요한 단계 판결

법원, 나병 관련 편견 종식 위한 중요한 단계 판결
1950년대 구마모토현 기쿠치 게이후엔 국립요양원에서 기소된 나병 환자에 대한 특별 형사재판. 사진 속 피고인은 70년 전 유죄를 선고받고 처형된 사람과 다르다. (원고 측 법무팀 제공)
일본 지방 법원은 거의 70년 전에 격리 시설에서 진행되었던 나병 환자에 대한 특별 재판이 위헌이라고 판결했습니다.

구마모토지방법원은 지난 2월 26일 나병환자에 대한 특별형사재판이 일반법정 밖에서 나병요양소 등의 시설에서 열리는 것은 헌법상 평등원칙에 위배된다고 판결했다.

법원

먹튀검증 법원이 과거 사법부의 관행을 헌법 위반으로 판결한 사실은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한다.more news

정부를 상대로 제기된 소송은 1950년대 구마모토현 기쿠치 게이후엔 국립요양원에서 열린 오래된 살인 사건에 대한 특별 재판에 관한 것이었다.

한센병을 의심해 요양소에 들어가도록 촉구한 남성이 전직 공무원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돼 특별재판에서 사형을 선고받았다. 1962년 재심 신청이 세 번이나 기각되자 사형이 집행됐다.

법원

법원법은 대법원이 몇 가지 설득력 있는 이유로 필요하다고 결정하는 경우 법정 밖에서 재판을 열 수 있도록 허용합니다. 그러나 이 특별 절차는 정말 통제할 수 없는 상황의 경우에만 제한되어야 합니다.

그러나 구마모토현 살인사건의 경우 법원은 정당한 이유가 있는지 여부를 고려하지 않고 요양원에서 재판을 진행하기로 했다.

구마모토지방법원은 지난 2월 26일 판결에서 당시 판결이 피고인의 질병에 따른 차별에 해당하며, “모든 형사사건에서 피고인은 신속하고 공적인 재판을 받을 권리를 향유한다”는 헌법조항을 위반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공정한 재판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러한 특별재판은 1977년까지 30년 동안 총 113건의 형사사건에 대해 진행됐다. 이 중 95건이 나병환자였다.

4년 전 대법원은 기소된 나병환자에 대한 특별재판이 사회에서 나병환자에 대한 편견과 차별을 조장했다고 인정한 문제에 대한 보고서를 발표했다. 대법원도 ​​이들의 명예와 품위를 훼손한 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했다.

이 병에 대한 효과적인 치료제가 널리 보급되면서 한센병 환자에 대한 특별 임상시험은 늦어도 1960년부터 불법으로 간주되어야 한다고 대법원은 주장했다.

그러나 대법원은 그 관행을 위헌이라고 부르지 않고 문제를 다루기 위해 설립한 전문가 위원회와 이전 환자들의 조직으로부터 비판을 받았다.

이번 지방법원의 판결은 대법원의 보고가 중단된 지점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간 것으로 평가받아야 한다.

2001년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총리 정부는 나병 환자들에게 나병 환자들에게 사죄한 과거의 나병 환자 격리 의무화 정책에 대해 2001년에 병자에게 병자 지위를 부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