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호사는 재판에서 전 CNRP 회원을 원합니다

변호사는 재판에서 전 CNRP 회원을 원합니다
1월 12일 대법원에서 해산된 캄보디아 구국당(CNRP) 전 구성원 및 활동가의 변호인은 이달과 3월에 예정된 재판에 참여할 수 있도록

중재를 요청하는 서한을 프놈펜 시 법원에 보냈다.

변호사는

서울 오피사이트 Sam Sokong은 그의 고객 중 일부가 해외에 살고 있지만 재판을 위해 돌아올 의향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서신에서 나는 피고인이 심리에 출석할 권리가 보장되어야 한다고 형사 절차에 명시되어 있기 때문에 심리에 내 의뢰인을 참석시켜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이것은 그들이 스스로를 방어하기 위해 그들에 대한 비난을 들을 수 있도록 합니다.

Sokong은 “우리는 법원이 소환장을 집행하거나 내 고객이 심리에 참석할 수 있는 다른 수단을 통해 당국에 개입할 것을 촉구하는 요청을

제출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시 법원 대변인 Y Rin은 법원이 편지를 받았지만 지금까지 결정이 내려지지 않았다고 확인했습니다.

1월 14일 법원은 반역, 반란, 선동 혐의로 139명의 CNRP 회원과 활동가 중 60명 이상의 청문회를 재개할 예정이다.

나머지 피고인의 두 번째 그룹은 3 월 4 일에 별도의 심리가 예정되어 있습니다. more news

전 CNRP 부회장 Mu Sochua는 1월 4일 귀국에 실패한 후 1월 17일에 왕국으로 돌아갈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망명 생활을 하고 있는

미국 주재 캄보디아 대사관에서 비자를 받을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

변호사는

Sochua는 1월 12일에 논평을 위해 연락할 수 없었지만 최근 트윗에서 그녀는 피고인들이 참석하도록 허용되지 않는 한 재판이 공정하다고

간주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그들은 우리에게 법원에 돌아가기 위해 비자를 발급하지 않고 우리가 돌아오기 전에 우리 지지자들을 체포한다. 왜냐하면 그들은

반역이나 반란의 증거가 없기 때문”이라고 썼다.

법무부 대변인 Chin Malin은 법원이 수사부터 재판까지 법에 명시된 절차를 따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일부 전 CNRP 회원에 대한 사건이 현재 재판 단계에 있으며 당국이 피고인을 재판에 회부할 수 있도록 법원이 소환 및 체포 영장을

발부했다고 말했습니다.

“모든 외교관은 [도주를 위해] 비자를 발급하거나 여권을 확인하는 대신 법원의 체포 영장을 집행할 의무가 있습니다. 대신, 그들은 모든 외교적

수단과 기존 법적 메커니즘을 통해 체포 영장을 집행해야 합니다.

“그러나 그들이 체포되든 말든, 법원은 소송을 진행할 것입니다.”라고 Malin은 말했습니다.

정부 대변인 Phy Siphan은 법원이 소환장을 발행할 수 있지만 입국 방법을 찾는 것은 개인의 책임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정부가 이 문제에 개입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법에 따라 도피범에게 법적 여행 서류를 발급할 수 없기 때문이다. 법무부 대변인 Chin Malin은 법원이 수사에서 법에 명시된 절차를 따르고 있다고 말했다 재판을 통해 올라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