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 아닌 교도소로 출근한 의사 “모두가 말렸지만…내 첫 스승은 수용자”



나이 스물아홉에 의사가 됐다. 그런데 근무지가 병원이 아닌 교도소다. 출근길엔 휴대 전화를 반납하고 여러 철문을 통과해야 한다. 진료실 문을 열고 앉으니 머리를 빡빡 깎은 수용자…
기사 더보기


은꼴 ☜ 클릭 더 많은 정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