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차기 한국 대통령

윤석열 강경책을 내놓다

윤석열

윤 후보는 선거운동 기간 중 북한이 도발할 조짐이 보이면 북한에 선제공격을 가해 무기를 파괴하겠다고까지 했다. 이것은 오랫동안 남한의 국방 전략의 일부였지만 북한을 화나게 하는 확실한 방법이기 때문에 크게 거론되는 경우는 거의 없습니다. 지난달 북한은 미사일을 거리 행진하며 힘을 과시했다. 흰색 군복을 입은 김정은이 맹렬한 경고를 했습니다. 북한을 위협하는 모든 적대 세력은 “존재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것은 적어도 부분적으로는 새 한국 대통령에 대한 경고로 해석되었습니다.

북한은 지난달 처음으로 전술 핵을 탑재하는 데 사용될 수 있다고 암시한 일련의 단거리 미사일을 개발해
왔습니다. 이제 이 핵폭탄 중 하나를 시험하려는 징후가 있습니다.

그러나 Chris Green은 여전히 ​​북한의 주요 목표가 생존이라고 믿습니다. 그는 “핵무기를 사용한다면 어떤 상황에서든 체제의 종말을 초래할 것이고 북한은 그것을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신, Mr Green은 남북한이 무기고를 구축하고 더 자주 시험하게 될 군비 경쟁을 예측합니다. 이러한 행동은 전쟁으로 이어지지 않아야 하지만 어느 쪽이든 오산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그것이 현재로서는 가장 큰 위험이라고 그는 생각한다.

윤석열

서울 뒷골목, 담배 피우는 바베큐 주위에

웅크리고 있는 이건일은 친구들과 잔을 부딪치며 밤의 첫 소주를 마신다. “아직도 달콤한 맛이 나나요?”
고단한 하루나 고단한 생활을 하고 나면 영혼이 달콤해진다는 한국 속담을 언급하며 농담을 건넨다.

이시열은 “이때 마시는 건 다 달다”고 답했다. 일반적으로 한국 사람들은 미국이 진정한 목표라는 믿음으로 인해 북한에 큰 관심을 기울이지 않습니다. 하지만 시열도 군입대를 앞두고 있고, 한반도의 긴장이 고조되면서 두려움을 떨쳐내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그는 “내가 특이한 사람이라는 것을 알고 있지만 김정은이 미사일을 쏠 때 걱정이 된다”고 말했다. “우리가 채택한 이 새로운 강경 정책이 일종의 갈등을 유발할 수 있다는 점이 걱정됩니다.”

이건일도 걱정한다. 그는 익숙하지 않았지만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해 이곳에서도 같은 일이 일어날 수 있다고 생각하게 되었다고 말합니다. 그는 장교가 될 것이며 실제 전쟁에서 부하들을 이끄는 것은 상상할 수 없다고 인정합니다. 그러나 그는 새 대통령을 지지합니다. “우리는 그들이 핵무기를 사용할 것이라고 강력하게 대응해야 합니다. 위협이 너무 가깝습니다.”

문정인 교수는 청와대를 내려다보며 그들의 실패한 외교에 대해 반성하고 있다. 그는 “미래가 암울하다”고
결론지었다. “나는 내 인생에서 돌파구를 볼 수 없습니다. 우리는 기회를 놓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