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은 COVID

중국은 COVID 잠금에서 벗어나지만 한국 기업은 피해를 본다
HONG KONG ― 수요일에 상하이가 두 달 동안의 도시 전체에 대한 봉쇄를 해제한 후 상하이에 있는 한국 기업들이 운영

정상화를 서두르고 있습니다.

중국은 COVID

파워볼 추천 상업 허브에 기반을 둔 한국 사업가인 박상민은 도시 항구의 화물 처리 능력이 급감하면서 폐쇄 기간 동안 자신과

같은 무역에 관련된 많은 회사들이 비즈니스 파트너를 잃었다고 말했습니다.

화물 처리량 기준으로 세계 최대인 이 도시의 항구는 2021년 같은 달에 비해 4월에 17% 적은 컨테이너를 처리했다고

Shanghai International Port Group의 데이터가 보여줍니다.more news

박씨의 회사는 지난 두 달 동안 부품과 자재를 해외로 배송할 수 없었기 때문에 유럽과 북아프리카의 비즈니스 파트너는

다른 회사가 폐쇄되지 않은 중국 지역에서 제품을 배송하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폐쇄 이전에 배달된 일부 주문에 대한 지불도 은행 서비스가 중단되어 중단되었습니다.

박 사장은 “두달간 주문한 제품의 출하가 지연되거나 취소됐는데 수입을 넘어선 막대한 피해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잃어버린 것을 대신할 비즈니스 파트너를 찾아야 합니다.”

정부 보조금은 사업에 영향을 받은 회사에 제공되지만 그의 회사는 자격이 없을 수도 있다고 그는 말했다.

업계 분석가들은 주요 항구가 다시 문을 열면서 몇 달 안에 화물 잔고가 극심한 혼잡을 야기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이는 주문 배송에 추가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중국은 COVID

상하이에 대한 대한상공회의소 부회장인 박은 그룹이 여전히 회원들이 폐쇄로 인해 어떤 영향을 받았는지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베이징의 기업들도 부분적 폐쇄로 많은 사업장이 문을 닫는 등 어려움을 겪었다.

박민영 대표는 “병원, 약국, 식료품점 등을 제외한 모든 실내 영업을 중단해 식당을 운영하는 자영업자들의 피해가 더 컸다”고 말했다.

한국무역협회 북경사무소.

한국의 최고 대기업들도 상하이에 있는 공장이나 공급업체가 문을 닫으면서 폐쇄의 영향을 피할 수 없었습니다.

식품제조업체 농심과 오리온, LG생활건강, 아모레퍼시픽 등 화장품 대기업들도 락다운 기간 동안 영업을 잠시 중단했다.

세계 최대 라면 생산업체인 농심은 3월 28일부터 4월 11일까지 상하이 공장을 폐쇄했다.

농심 관계자는 “공장이 부분적으로 재개됐지만 아직 풀가동을 하지 않고 있다”며 “공장이 완전히 가동을 멈춘 후 정상

가동되기까지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회사 대변인은 회사가 폐쇄되지 않은 선양에 다른 공장이 있기 때문에 제품을 시장에 출시할 수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매출은 감소할 전망이다.

피해 규모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모레퍼시픽은 지난 4월 상하이 공장 가동을 중단했다.

락다운 기간 동안 문을 닫았던 소매점이 주요 판매 채널인 점을 감안하면 매출에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이 크다.

회사는 이 문제에 대해 언급을 거부했지만 2021년 중국에서 발생한 매출은 전체 해외 매출의 69.9%를 차지했습니다.

LG 생활용품 부문도 해외 수익을 중국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