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의 향기]가벼운듯 진지하네, 젊은 작가들의 유쾌한 시선



철학자가 쓴 책은 어쩐지 무겁게 느껴진다. 책을 펼치면 저자가 ‘엄근진’(엄격·근엄·진지)한 표정을 지으며 무지한 독자들을 혼낼 것만 같다. 자신만의 언어로 세상에 대한 고뇌를 …
기사 더보기


은꼴 ☜ 클릭 더 많은 정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