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의 향기/밑줄 긋기]들어 봐, 우릴 위해 만든 노래야



[환희] 병원 생활이 너무너무 지겨워서 견딜 수 없는 상태가 되었다. 너무 하고 싶은 일들을 떠올려 보았다. 아내와 고양이들과 좁은 침대에서 낮잠 자고 싶다. 아내와 드라마 보면…
기사 더보기


은꼴 ☜ 클릭 더 많은 정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