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의 향기/밑줄 긋기]죄책감 없이 먹는 게 소원이야



다음 날 아침, 냄비에 남은 라면국물을 일단 끓여서 밥을 푸지게 말았다. 그러고는 국물 한 방울, 밥 한 톨 남기지 않고 싹싹 긁어 먹었다. 지금도 누군가 가장 맛있게 먹은 음식…
기사 더보기


은꼴 ☜ 클릭 더 많은 정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